로그인    회원가입  
   
  HOME>문의게시판
 
 
  골반염의 원인과 치료
  제일병원
 
 

골반염이란 나팔관, 난소, 골반내에 염증이 생긴 상태를 말합니다.
대개 질염이나 자궁경부염이 치료되지 않고 방치된 경우, 세균이 자궁을 통해 위로 올라가 이동해서 생깁니다.
원인균은 대부분 여러종류가 있지만 성병의 원인균인 클라미디아균이나 임질균이 많습니다.
골반염이 잘 생기는 경우는 성관계 파트너가 한사람 이상인 경우나 과거 성병이 걸린적이 있던 경우에 많이 생깁니다. 루프등의 피임도구도 골반염의 트리거가 될 수 있습니다

흔한 증상은 주로 아래배의 통증과 고열입니다.
그외에 질분비물의 증가나 월경량 증가, 질분비물에서 냄새가 나면서 아래배가 아플 수도 있습니다.
심한 경우에는 복부팽만, 오심과 구토, 고열등이 보입니다.
아래배가 아프다고 무조건 골반염은 아니기 때문에 다른 질환과의 감별진단을 해야 합니다.
초음파 검사나 CT 검사등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골반염은 치료가 매우 중요합니다. 증상이 좋아졌다고 임의로 약의 복용을 중단해서도 안됩니다.
치료가 불충분 한 경우 항생제 저항균주의 발생으로 재발 가능성이 있습니다.
골반염이 간혹 심한 경우에는 골반내 고름주머니를 형성하기도 하며 이때는 나팔관이나 난소가 손상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런 경우에는 불임의 원인이 됩니다.
급성골반염은 한번만 걸려도 난관유착의 후유증이 남을수 있고 불임이 됩니다.
임신이 되더라도 정상 임신이 아닌 자궁외 임신의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중절수술 후 소독치료를 잘 하지 않을 경우 골반염의 발생이 매우 증가합니다.
그러한 중절 수술 후 치료를 제대로 하지 않고 확인을 하지 않을 경우 중절수술을 하고 난 후 불임의 원인이 되는 골반염으로의 이환이 되더라도 수술을 하고 나서 통증이 있는 것인지 아니면 골반염 때문에 아픈것인지 감별진단이 안되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초기에 치료 시기를 놓칠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중절수술 후 치료는 매우 중요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